메뉴 건너뛰기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

부동산뉴스

4.jpg

 

12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23년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여가지출비용은 월평균 20만1000원으로 전년 대비 2만5000원 늘었다.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여가비용 역시 27만1000원에 달했다.

 

가장 많이 참여한 여가활동 유형으로는 외부에서 하는 활동이 크게 늘었다. 스포츠 참여는 4.9%P 증가한 30.4%, 관광은 1.2%P 늘어난 18.5%로 조사됐다. 운동용품이나 캐리어 등 부피가 큰 물건을 보관 해야할 공간이 더 필요하게 된 셈이다.

야외 레저활동 역시 꾸준히 늘고 있다. 대표적인 게 캠핑이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캠핑 인구는 2022년 기준 7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2019년 530만명과 비교해 3년 만에 32% 증가한 수치다.

◆ 부피가 큰 캠핑 용품은 지하창고 보관

이처럼 각종 레저·스포츠 장비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부피가 큰 제품과 장비를 보관할 곳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 공동주택 거주민들의 고민거리다. 현관 창고로는 좁고, 방이나 안방 발코니에 두면 인테리어적 효과를 떨어뜨린다. 이러한 입주민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수납공간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근 '세대 창고'를 제공하는 단지들이 수요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세대 창고는 최근 건설부동산 업계가 공들이고 있는 특화설계 중 하나로, 현관 앞이나 지하에 배치해 각 세대별로 여가활동 등을 위한 각종 물품이나 잡동사니들을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이다.

◆ 세대 창고 및 통합 팬트리 도입한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

세대 창고를 도입한 아파트도 시선을 끈다. 울산 남구 신정동에 들어서는 현대엔지니어링 시공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이 대표적이다.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은 전 세대 세대창고를 제공한다. 나아가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은 공간 확장을 위한 통합 펜트리를 적용해 통합 침실, 드레스룸 고급화 등 라이프 스타일 맞춤 공간 구성을 옵션선택을 통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이밖에도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은 브랜드 파워에 걸맞은 차별화된 상품성이 단연 돋보인다. 시공을 담당하는 현대엔지니어링은 2023년 시공능력평가 4위를 기록해 그 능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사업안정성을 보장하는 신용등급도 탄탄하다.

우선 4베이의 트렌디한 84㎡A, 와이드 다이닝 공간을 갖춘 84㎡B, 3면 개방의 조망권을 강화한 84㎡C의 3가지 타입으로 수요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담은 삶의 가치를 높이는 공간을 차별화했다.

천장고는 2.4m(우물천장 2.5m)로 탁 트인 실내를 조성했으며, 전 세대가 맞통풍의 LDK구조(Living room, Dining room, Kitchen의 앞 글자를 따서 나온 말로 거실-식사공간-주방이 하나로 이어지도록 설계해 통일감과 개방감을 높인 구조)로 환기에 유리하다. 또한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이 들어서며 종로엠스쿨 직영점 입점이 확약됐다.

견본주택은 세이브존 맞은편인 남구 삼산동에 위치한다. 입주는 2028년 6월 예정이다. 청약 당첨자는 12일 발표했고, 25~27일까지 정당계약을 진행 예정이다.

whitss@newspim.com 

위로